한겨레-부산 국제심포지엄

한겨레-부산 국제심포지엄은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논의하는 국제학술행사입니다.

한겨레-부산 국제심포지엄은 2005년 부산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아펙·APEC) 정상회의의 공식 심포지엄으로 출범했습니다. 심포지엄이 성공적으로 개최됨에 따라 한겨레통일문화재단과 부산시는 2006년 ‘국제심포지엄 개최 합의서’를 체결하고 매년 11월 개최를 정례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한겨레-부산 국제심포지엄은 제1회(2005년) 동북아시아 지역통합, 제3회(2007년) 남북 정상회담 이후 동북아시아 평화와 한반도의 역할(기조연설 노무현 대통령), 제16회(2020년) ‘2020 팬데믹과 국제질서 대변동’ 등 한반도와 동북아시아는 물론 국제적으로 긴급한 현안을 세계 각국의 전문가·활동가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는 장이 돼 왔습니다.

동북아 해양 경제의 중심도시이자 유라시아 대륙의 기·종점 도시인 부산에서 한해도 거르지 않고 매년 국제학술행사를 개최하는 데 기여한 감사의 뜻으로, 한겨레통일문화재단은 2020년 부산광역시에 ‘공로상’을 수여했습니다.

한겨레-부산 국제심포지엄

한겨레-부산 국제심포지엄은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논의하는 국제학술행사입니다.

한겨레-부산 국제심포지엄은 2005년 부산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아펙·APEC) 정상회의의 공식 심포지엄으로 출범했습니다. 심포지엄이 성공적으로 개최됨에 따라 한겨레통일문화재단과 부산시는 2006년 ‘국제심포지엄 개최 합의서’를 체결하고 매년 11월 개최를 정례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한겨레-부산 국제심포지엄은 제1회(2005년) 동북아시아 지역통합, 제3회(2007년) 남북 정상회담 이후 동북아시아 평화와 한반도의 역할(기조연설 노무현 대통령), 제16회(2020년) ‘2020 팬데믹과 국제질서 대변동’ 등 한반도와 동북아시아는 물론 국제적으로 긴급한 현안을 세계 각국의 전문가·활동가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는 장이 돼 왔습니다.

동북아 해양 경제의 중심도시이자 유라시아 대륙의 기·종점 도시인 부산에서 한해도 거르지 않고 매년 국제학술행사를 개최하는 데 기여한 감사의 뜻으로, 한겨레통일문화재단은 2020년 부산광역시에 ‘공로상’을 수여했습니다.

2021 기획위

공동 기획위원장

박순성 동국대학교 북한학과 교수
김태만 한국해양대학교 동아시아학과 교수


기획위원(가나다순)

도한영 부산경실련 사무처장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
이현 부산광역시의회 해양교통위원장
장은주 영산대학교 성심교양대학교수
진시원 부산대학교 일반사회교육과 교수
차창훈 부산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제16회 부산 국제심포지엄

제16회 부산 국제심포지엄
활동 갤러리

역대 한겨레-부산 국제심포지엄

역대 한겨레-부산 국제심포지엄
역대 한겨레-부산 국제심포지엄 활동 갤러리

한겨레통일문화재단  

주소 서울시 마포구 효창목길6, 한겨레신문사 3층(별관)

전화 (02)706-6008 | 이메일 koreahana@hani.co.kr

© Copyright 한겨레통일문화재단 All Rights Reserved.


한겨레통일문화재단  주소 서울시 마포구 효창목길6, 한겨레신문사 3층(별관)

전화 (02)706-6008 | 이메일 koreahana@hani.co.kr

© Copyright 한겨레통일문화재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