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fopen(data/now_member_connect.php): failed to open stream: 허가 거부됨 in /free/home/koreahana/html/bbs/lib.php on line 1017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koreahana/html/bbs/lib.php on line 1018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koreahana/html/bbs/lib.php on line 1022

Warning: fclose():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koreahana/html/bbs/lib.php on line 1023

Warning: fopen(data/now_connect.php): failed to open stream: 허가 거부됨 in /free/home/koreahana/html/bbs/lib.php on line 1017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koreahana/html/bbs/lib.php on line 1018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koreahana/html/bbs/lib.php on line 1022

Warning: fclose():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koreahana/html/bbs/lib.php on line 1023

HOME > 한겨레평화연구소 > 연구활동 >  연구위원 활동

 


번호 CA 제목 날짜 조회 추천
272.  [시론] 한달만에 무너진 ‘10년 평화탑’ / 김연철    2008/10/16 40366 5765

김연철/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 연구교수

남북관계는 다시 과거의 대결 시대...
271.  [시론/이희옥] 중진국 중국에 놓인 복병들    2009/03/10 40874 3815
[중앙일보 2009-03-10]

올해 10월로 건국 60주년을 맞는 중국이 지표상으로...
270.  [싱크탱크 시각] 짝퉁 ‘천리마운동’과 ‘한강의 기적’    2013/04/08 22911 3464
[한겨레 2013. 3. 6]

‘짝퉁으론 성공할 수 없다.’

위압적으로 느껴졌...
269.  [통일초대석/이춘근] 남북 과학교류 '중매쟁이' 이춘근 연구위원    2008/12/02 16385 2736
"北과학, 南보다 수준 낮지만 과학자 열정 등 미래 밝아"
"미래 북한문제는 과학기술...
268.  [권혁태의 '일본읽기']'역사의 악령'에 사로잡힌 이시하라 신타로의 망언    2009/03/10 12788 2241
[프레시안 2009-03-10]

요즘 아시아가 붐이다. 아니, 동아시아가 유행이다. ...
267.  [한겨레프리즘/강태호] 동전의 양면과 경계의 모호함    2009/01/21 11350 2173
[한겨레 2008.09.04]

[img:강태호.jpg,align=,width=220,height...
266.  [싱크탱크 시각] ‘대북정책’ 없는 MB의 북핵대책    2013/03/05 10322 1697
[2013-02-06 한겨레]

북한은 제3차 핵실험을 할 것인가, 하지 않을 것인가?
...
265.  [싱크탱크 시각] ‘북핵 카드’ 소진한 박근혜 정부 / 김보근    2016/05/11 3049 1673
북한은 오는 5월6일 제7차 당대회 이전에 5차 핵실험을 강행할 것인가?
그 가능성을 ...
264.  [한승동의 동서횡단]이시하라의 막말과 한반도의 존재감    2009/02/09 29950 1605
[한겨레 2009-02-06]

정한론자의 후예 이시하라 신타로 도쿄도 지사가 최근 ...
263.  [김연철의 냉전의 추억]마음속 38선도 무너졌나요    2009/01/13 9044 1515
‘안녕하십니까?’ 뒤 명칭으로 신경전 벌인 첫 회담부터 어언 585번의 만남
[한겨레21...

1 [2][3][4][5][6][7][8][9][10]..[28] [다음 10개]